Why we are writing this – our motif

why
살아갈 수록 커뮤니케이션이 얼마나 어렵고 또 얼마나 중요한지 더 느끼게 된다. 그리고 상당히 많은 커뮤니케이션이 그 내용(컨텐츠) 보다는 그 동기, 즉 왜 이 사람이 이 이야기를 하고 왜 이 글을 썼는지를 모르기 때문에 오해를 불러일으키거나 제대로 원래의 의도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는걸 느꼈다. 그래서 꼭 이야기하고 싶다. 왜 우리가 이런 글을 쓰는지 우리의 마음가짐을.

Motivation, Genesis

사귀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서 깨달은 것이 우리는 쉐어링을 매우 좋아한다는 것이었다. 민경이는 산이가 쓰던 블로그에 대해 너무 personal 하다고 싫어하기는 커녕 오히려 좋아하고 응원해줬고 계속 글을 쓰는것도 응원해줬다. (민경이가 특히나 좋아했던 글은 산이의 아픔을 쉐어했던 글 – 음식중독 이었다.) 그리고 우리 둘 사이의 일도 적절한 상황과 기회가 있을 때 어려웠던 부분까지 솔직하게 나누는 것을 좋아했다. 처음에 같이 새벽기도를 하면서 나눴던 고린도후서12:10의 “For when I am weak, then I am strong.” 에도 같이 참 많이 은혜받았더랬지.

알면 알수록 결혼, 가정은 너무나 중요한 문제였다. 가장 근본적이고 모든 것의 시작이 되는 그곳. 언뜻보면 좋은 면만 보이고 장밋빛 처럼만 비춰졌지만 겪어보면서 느낀건 마치 지뢰밭 같은 면이 많다는거 – 남녀차이/성격차이/시부모-부모님문제/성(sex)관계 문제/재정문제/과거의 치유되지 않은 상처 뭐 일일이 나열할 수도 없이 문제가 생길 소지는 너무도 많았고 그만큼 힘들어하는 가정도 너무나 많았다. 그럼에도 진짜 이야기들, 정말 도움이 되는 quality 있는 이야기들, 특히나 어떤 아픔을 겪고 어떤 문제들을 예상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들은 그렇게 많지 않았다. 일반적인 결혼/사랑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나 많았지만 우리의 가슴을 파고 들고 진정 우리 관계의 표본이 되는 것들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만나는지, 어떻게 싸우는지, 부모님의 반대가 있다면 어떻게 이겨냈는지, 어떻게 화해하는지, 어떤 가치를 가지고 사는지,페이스북에 비춰지는 모습은 너무 피상적인 경우가 많았고, 가끔 영어로 된 책이나 영상들에는 두 부부가 나와서 자신들의 아픔까지 솔직하게 share하고 쉽지 않은 주제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한글로 된 이야기나 비디오나 글들을 참 찾기 쉽지 않았다. 무엇을 하고 먹고 살아야 할지보다 어찌보면 훨씬 더 중요할 수 있는 결혼, 사랑, 가정을 잘 꾸려가는 문제에 대해서 과연 실제로 얼마나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는지. 스스로도 항상 돌아보게 되면 부분이다. It needs time and effort. Nothing comes for free.

정말 감사했던 것은 우리가 share하는, 믿고 따르려 노력하는, 항상 마음을 모을 수 있는 중심이 – 남녀 창조/가정의 질서에 대한 하나님의 말씀이 있다는 것. 그리고 그 말씀을 따라 살려고 노력하고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많은 부부들이 아주 솔직하게 자신들이 겼었던 아픔과 과정들을 우리에게 나눠주었다는 것이다. “결혼 초반이 정말 힘들어요. 결혼 1, 3, 5년 이런 홀수년이 참 힘들다고 하더라고요. 같이 솔직하게 나누는 부부가 있는게 우리에게는 참 도움이 됐어요. 아 이게 나만의 문제가 아니구나. 그걸 알고나니 훨씬 버틸만 하더라고요. 그리고 부부가 같은 가치를 가지고 같은 방향을 보고 있다는게 정말 큰 힘이죠. ” 우리는 참 운이 좋게도 너무 감사하게도 많은 지혜와 나눔을 받았지만 이런 기회들이 없는 사람도 있지는 않을까. 우리의 작은 sharing 에 benefit을 받는 사람들이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에 시작해보기로 했다. 우리가 겪는 이 과정들 나누어 보자. Wow, it’s going to be super exciting! 

Our goal

우리는 최대한 솔직하게, 우리의 ups and downs 를, 슬프고 기쁘고 어렵고 감사했던 이런 전반의 일들을 나누고 싶다. Public posting의 성격상 다 나누지 못하는 부분이 분명 있을 것이지만, 그리고 그 일을 겪는 순간 순간에는 다 나누지 못하는 부분이 분명 있겠지만 가능한한 범위 내에선 최대한 진실되게 (genuine 하게) 나누어 보고 싶다. 사람냄새 나고 있는 그대로의 글을 써보고 싶다. 우리의 Journey를 함께하고 싶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인연이 되는 사람들과 더 깊이있는 이야기를 하고 우리의 이야기를 알리는것 뿐만이 아니라 이야기를 더 듣고 싶다. 이런 과정들은 우리 부부에게도 좋은 훈련이 될 것이다. 스스로를 더 책임감있게 만들고 (accountability 를 높이고), 부부의 공동 목표를 가짐으로써 서로를 더 align 시키고.

What we want to be extremely mindful of

우리 자신을 드러내려 하는것 – 우리의 얼굴을 내비치려 하고, 칭찬받으려 하고, 무언가를 우리는 알아냈다고 자랑하려 하고…그런 마음이 드는 것을 정말 조심하고 경계하고 싶다. 물론 기쁜날에는 기쁜대로, 무언가 뿌듯한 날에는 그런 순간들도 나누겠지만 절대로 값싼 자랑이 되지 않기를.

또한 public posting의 성격과 책임감을 분명하게 알고 임하고 싶다. 물론 이 곳에 어떤 정보를 쓰는 것을 막는 사람은 없지만 퍼블릭 포스팅의 성격상 우리 글이 다른 사람들에게 크든 작든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알고, 그 책임감과 문제의식을 잊지 않겠다는 다짐이다.

혹시나 이런 부분에서 주시고 싶은 조언이나 말씀이 있거든 언제든 minandsan@gmail.com 으로나 comment로 질책과 피드백을 부탁드린다. 그럼 한결같을 수 있기를 바라고 다짐하며….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